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故 김용균 1주기 맞아 현장안전점검

아시아투데이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故 김용규 1주기 맞아 고강도 현장안전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이 5일 태안발전본부의 설비개선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서부발전

태안/아시아투데이 이후철 기자 =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이 5일 고(故) 김용균 1주기 추모 주간을 맞아 ‘산업재해 없는 안전 일터 구현’을 위해 태안발전본부를 방문해 고강도 현장 안전점검을 시행했다.

6일 서부발전에 따르면 협력회사 경영진들과 함께 태안발전본부를 방문한 김병숙 사장은 지난해 안전사고 이후 지속적으로 개선해 온 발전설비의 개선현황과 현장 근로환경을 꼼꼼히 점검하며 잠재 위험요소가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봤다.

또 안전점검에 이어 이뤄진 협력사 임직원들과의 현장 간담회에서 김병숙 사장은 생명과 안전 중심의 경영패러다임 구현을 위해 서부발전이 기울여온 노력을 공유하고 현장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협력사 경영진과 근로자들은 서부발전이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필수안전수칙(WP STAR-10) △근로자 위험작업 일시중지제도(Safety Call) △핵심 고위험작업 중점관리절차 등을 적극 준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단순히 사망사고의 재발방지에만 초점을 맞춘 소극적 자세가 아닌, 근로자의 인적 실수에도 불구하고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안전설계(Safety Design)의 관점에서 현장과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병숙 사장은 지난 2018년 故 김용균 사고 이후 올해를 무사고 서부발전 구현의 원년으로 삼고 안전 최우선 경영을 선포한 바 있다.

이러한 경영진의 안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서부발전은 올해 6141억원의 안전예산을 편성 및 집행해 발전소 현장의 위험요소 개선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인공지능 감시기술 등 4차산업 신기술을 현장 안전관리에 접목하여 위험에서 자유로운 스마트 안전 플랜트를 구현해 나갈 방침이다.
실시간 베스트
  • 1김형준 성폭행 고소女 법정구속.."민사 소송 건다"
  • 2"드라이브스루 집회 일부 제한 가능, 법으로 처벌하면 기본권 침해될 수도"
  • 3주호영 "檢, 北 피격사건·추석 틈타 秋 사건 털어버리려 해"
  • 4코로나19 재확산에 꺾인 전산업생산…3개월 만에 다시 감소
  • 5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49일 만에 50명↓
  • 6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7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8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9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10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11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12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13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14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5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6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7"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8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9'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20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21'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