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케우치 유코, 충격적인 사망…남편 "평소와 다름없었다"(종합)

더팩트

일본의 톱 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27일 새벽 자택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상황을 조사 중이다.
 /다케우치 유코 SNS
일본의 톱 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27일 새벽 자택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상황을 조사 중이다. /다케우치 유코 SNS

현지 경찰, 극단적 선택으로 보고 자세한 상황 조사 중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일본의 톱 배우 다케우치 유코(40)가 사망했다. 출산한 지 불과 8개월 만인 데다 전날까지 가족들과 즐겁게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27일 일본의 유력 매체 NHK는 "이날 새벽 2시경 도쿄 시부야의 아파트에서 다케우치 유코가 쓰러진 채 가족에게 발견됐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경시청은 현장의 모습 등에서 자살로 보고 자세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현지 매체들은 "다케우치 유코가 사망 전날까지도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남편은 '어제도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짚이는 게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후속 보도했다.


소속사 스타더스트 프로모션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다케우치 유코의 사망을 공식화하며 "슬픈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유감이다", "자세한 사건 경위는 현재 확인 중이다"고 알렸고 "가족과 친척의 슬픔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광고 모델로 데뷔한 다케우치 유코는 1998년 일본 인기 공포 영화 '링'에 출연해 국내까지도 이름을 널리 알렸다. 2002년 드라마 '런치의 여왕'으로 스타덤에 올랐고 이후 영화 '환생'(2003년), '지금, 만나러 갑니다'(2005년)을 거치며 톱스타로 떠올랐다.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일본 아카데미상 우수 여우주연상을 3연패했고 2003년과 2008년 일본영화비평가대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대중과 평단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5월 개봉한 영화 '조금씩, 천천히 안녕'이 고인의 마지막 작품이다.


2005년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나카무라 시도와 결혼했지만 2008년에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 아들이 있다. 다케우치 유코는 지난해 2월 배우 나카바야시 다이키와 재혼해 지난 1월 아들을 출산했다.


일본 연예계는 지난 7월 인기 배우 미우라 하루마(30)가 유서를 남긴 채 사망한 것을 시작으로 8월 방송인 하마사키 마리아(23)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9월 들어서는 지난 14일 배우 아시나 세이(36), 21일 원로 배우 후지키 타카시(80)가 세상을 떠났다.


이들 모두 극단적인 선택으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미우라 하루마와 후지키 타카시는 유서를 남겼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실시간 베스트
  • 1김기덕 감독 '미투 폭로' 배우·MBC 상대 10억 소송 패소
  • 2"주한미군 유지 문구 삭제, 방위비 협상과 관련 없어" 美 부차관보, '확대 해석' 경계
  • 3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4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5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6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7"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8'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9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10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11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2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3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4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5"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6[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7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8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9'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20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