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다스 120억 비자금 '개인횡령' 결론…정호영 전 BBK 특검은 불기소

아주경제 / 한지연 기자

2018-02-19 17:02:22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다스의 120억원대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과거 정호영 전 BBK특검이 내렸던 결과와 같이 ‘경리직원의 개인범행’으로 결론지었다.

또 기존에 알려진 비자금 외에도 다스 내에서 조직적으로 상당액에 달하는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밖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 소유 의혹이 제기된 도곡동 땅 매각대금 일부의 사용처도 추가로 확인했다.  

19일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이러한 내용의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26일 출범한 다스 수사팀은 이날 중간보고를 끝으로 활동을 종료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합류한다. 서울중앙지검은 첨단범죄수사 1부(신봉수 부장검사)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를 주축으로 다스 실소유주 수사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날 수사팀은 지난 2008년 정 전 BBK 특검팀 결론과 동일하게 다스의 비자금 120억원은 직원 조씨의 개인 횡령으로 결론지었다.

BBK 특검팀은 다스의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경리팀 직원 조 모 씨가 120억원대 횡령을 저질렀다는 점을 포착했으나, 이를 개인비리로 결론짓고 특검법상 수사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해 검찰에 수사기록만 인계했다. 조씨는 특검 수사가 종료된 후 횡령한 돈을 회사에 돌려줬으나 일부는 은닉했다. 조씨는 여전히 다스에 근무 중이다.

다스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알고도 이를 수사하지 않은 혐의로 고발당한 정 전 특검은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내려 종결했다.

수사팀은 관계자는 "횡령 관련자 및 회사 계좌추적과 압수수색, 특검 기록과 금융·세무자료 등 관련 자료 전체를 살펴본 결과 특검이 당시 다스 경리직원 개인 횡령 이외에 경영진이 개입한 조직적 범행으로 판단했다거나 경영진의 추가 비자금 조성 사실을 인지했다고 볼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특검이 다스 경영진 등이 연간 5억원 이상의 법인세를 포탈했다는 혐의를 포착하고도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서는 이를 인정할 자료를 발견할 수 없어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했다.

수사팀은 또 도곡동 땅 판매대금 중 이상은 회장 몫인 150억원의 사용처를 확인했다면서도 구체적인 사용처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이상은씨 외에 도곡동 땅 실소유주가 있을 개연성에 대해서도 수사를 열어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으로 의심받는 도곡동 땅은 매각대금 중 상당부분이 다스와 BBK투자자문으로 연결돼있다.  

수사팀은 또 다스 관련자 및 경주 본사, 영포빌딩 등을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영포빌딩 관리인이 차량에 숨겨둔 외장 하드 등을 확보했다. 이 자료에는 다스 실소유 관계입증과 관련된 다량의 증거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다스가 조직적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과 이상은 회장의 아들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하청업체로부터 납품을 대가로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과정에서 확인된 120억원 부분과 별도로 회사에서 조직적으로 조성한 비자금과 경영진이 별도로 형성한 비자금에 대해 수사중"이라며 "비자금의 정확한 규모와 조성의 목적·사용처, 제3자 개입 여부 등 실체를 규명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연 기자 hanji@ajunews.com
     
스토리카드
손가락으로 이런 환상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인어는 젊은 여자라고 누가 그래?
최근 화제인 하얀 세상이 있다?
그들이 60년만에 두번째 결혼식을 올린 이유
당신의 숙면을 방해하는 음식
화를 가라앉히기에 좋은 음식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 2크리스탈, 가벼워진 공항 패션…"편안함 강조"
  • 3제시카 코다, 해변의 '농염 골퍼'..수영복 매력 발산
  • 4이란 여객기 산에 충돌, 추락 '탑승자 65명 전원 사망' 왜?
  • 5여대생 고위험 음주율, 성인의 2배
  • 6[영상] 충격적인 어피치 인성 논란 [놀람주의]
  • 7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 8"에드 시런 욱일기 사용, 항의서한 보내" 서경덕 교수 지적
  • 9'짝수해의 제왕' 왓슨 "제네시스오픈 우승컵만 3개"
  • 10 '이혼' 제니퍼 애니스톤, 애초에 법적 결혼 없었다?
  • 11중학생 학부모 57%, "새 학기에 40만원 이상 지출"
  • 12케이트 업튼, 거친 파도로 바위에 미끄러져 '아찔' 현장 (영상)
  • 13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 14샘 오취리 "흑인 없는 흑인음악 동아리, 내가 직접 가입"
  • 15'오승환 영입 불발' TEX, 새 마무리 투수는 린스컴?
  • 16“명절은 연인과” 루한·한경, 여자친구와 공개 데이트
  • 17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1심까지 비방 안돼"
  • 18[영상] 인종차별한 H&M매장 부수는 남아공 야당원
  • 19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 20인교진 정관 수술 할까? 부작용 걱정에 눈물 그렁그렁
  • 21K리그1 12개 구단, 주장 선임 완료...면면 살펴보니
  • 22"성범죄 반대"..엠마 왓슨, 통큰 15억 기부
  • 23'MB 재산관리인' 이영배 영장심사 위해 법원 출석 '묵묵부답'
  • 24[영상]시청률 반토막 나게 만든 전설의 명장면 3가지
  • 25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