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여성 총격사망 연루 경찰 '면죄부'…美 인종차별 항의시위 격화할까

한국경제

켄터키 대배심, 경찰 총격 정당방위로 판단



미국 흑인 여성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경찰관이 정당방위 판결을 받아 미국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다시 격화할지 주목된다.

미 언론에 따르면 켄터키주 대배심은 23일(현지시간) 집에서 잠을 자던 흑인 여성에게 총탄을 쏴 사망에 이르게 한 경찰관 3명에게 죄를 묻지 않기로 했다.

대니얼 캐머런 켄터키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사진)은 지난 3월 발생한 브레오나 테일러 사망 사건에 대해 이 같은 대배심 평결 결과를 발표했다.

이 사건에 연루된 경찰관 3명은 루이빌에 거주하던 26세 흑인 여성 테일러의 집에 새벽에 들이닥쳤다. 이들은 마약을 수색하기 위해 가택을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잠을 자던 테일러의 남자 친구는 경찰을 침입자로 오인해 총을 발사했고, 경찰은 이에 대응해 총탄을 발사했고 테일러가 숨졌다. 집에서 마약은 발견되지 않았다.

캐머런 장관은 당시 존 매팅리, 마일스 코스그로브 경관이 테일러 남자 친구의 총격에 매팅리가 허벅지를 다쳐 대응한 것이라며 이는 정당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예고 없이 가택을 수색하는 영장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들이 집의 문을 노크하고 진입했다는 목격자 진술이 있었으며 무단 수색 영장이 집행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김기덕 감독 '미투 폭로' 배우·MBC 상대 10억 소송 패소
  • 2"주한미군 유지 문구 삭제, 방위비 협상과 관련 없어" 美 부차관보, '확대 해석' 경계
  • 3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4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5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6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7"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8'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9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10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11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2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3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4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5"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6[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7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8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9'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20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