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2단계' 여행 쿠폰, 또 중단…'국민이 노리개냐' 분통

한국경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숙박·여행 할인 쿠폰 발급과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또 다시 잠정 중단키로 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같은 조치는 오는 24일 0시부터 수도권 방역 대응 수준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됨에 따른 것이다.

앞서 정부는 숙박·여행 할인 쿠폰 발급을 발표한 지 며칠 만에 잠정 중단했다가 코로나19가 안정화 되기도 전 성급하게 재개한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숙박할인 쿠폰 발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24일 오전 0시부터 중단한다.

다만 기존에 발급된 숙박·여행 할인 쿠폰은 사용할 수 있다. 숙박·여행 할인 쿠폰 발급은 정부의 8대 분야 소비쿠폰 사업과 관련,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추진됐다. 하지만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시행 1주일 만에 한 차례 중단한 바 있다.

이후 지난 달 말부터 이달 초 사이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및 여행과 숙박 할인 쿠폰 발급을 차례로 재개했다.

숙박 할인 쿠폰의 경우 내수 관광 활성화를 목표로 총 100만명에게 숙박 예약시 사용할 수 있는 할인 쿠폰을 선착순으로 24개 온라인 여행사(OTA)를 통해 지급해 왔다.

7만원 이하 숙박 업소에서 쓸 수 있는 3만원권(20만장)과 7만원 초과 숙박업소에서 사용 가능한 4만원권(80만 장)을 배포했다.

여행 할인쿠폰 사업은 여행상품 예약 시 30%(최대 6만원)을 깎아주는 것이다.

이를 두고 일부 여행 예약 사이트에서는 자체 할인 행사와 중복으로 시행하지 않고 정부 쿠폰만 사용하게 해 꼼수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신용식 문체부 관광기반과장은 "여행업계가 워낙 어려워서 시작한 사업이지만, 코로나19 확산세에 이번 중단은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오락가락 방침에 국민들은 "정부가 뿌리고 정부가 사용 자제해 달라는 건 뭐냐(tsb7****)", "아니 애초에 뿌리질 말 것이지. 코로나 종식됐냐? 꾸준히 일 100명 넘게 나오던 상황에서 대대적으로 뿌리던 게 이해가 안 되네(dipl****)", "사용 자제가 아니고, 애초부터 나오지 말아야 할 정책이었다. 세금으로 먹고 마시고 놀러 다니라는 것이 이 시국에 말이 안 된다. 재난지원금도 나라를 빚더미에 올려놓아서 나라를 재난에 몰고 가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면 멈춰야 한다(hso0****)", "1600억짜리 8대 소비 쿠폰 신나게 뿌릴 때는 언제고 확진자 늘어나니깐 허겁지겁 또 중단시켰다가 아주 나라 국정운영이 애들 장난이구나. 아마추어도 이런 아마추어가 따로 없다(dws8****)", "세금 쓰고 뿌리고 나서 사용을 자제하라고 하는 거는 대체 뭐냐? 제대로 된 정책도 없고 정책의 일관성도 없고~ 무능하면 양심이나 도덕성이라도 있어야지(bada****)", "줬다 뺐었다. 하다 말다 국민이 너희들 노리개냐(cgh1****)"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미나리' 윤여정, 美 뉴멕시코·캔자스시티 비평가상 여우조연상 수상 '16관왕 기록'
  • 2박범계 후보자 "원전수사, 적절히 지휘·감독할 것"
  • 3엑소 디오, 오늘(25일) 국방 의무 마치고 전역…차기작은 김용화 감독 '더 문'
  • 4"한 번만 확인했다면 허망한 죽음 없었다" 버스 끼임 사망사고 유족 靑 국민청원 호소
  • 5"日 정부,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 - 英 더타임스
  • 6'성범죄 혐의' 조재범, 1심 징역 10년 6개월... "용서받기 위한 조치도 없었다"
  • 7AI 챗봇 ‘이루다’, 개인정보 유출 집단소송 직면... 300여명 참여
  • 8정 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요구 정치인 개탄스럽다"
  • 9'공조2' 현빈·유해진·임윤아·다니엘 헤니·진선규 캐스팅 완료…2월 크랭크인
  • 10전인권, 조망권 시비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 던진 혐의로 경찰 조사
  • 11'병역기피' 석현준, 헝가리 이민설...SNS 마지막글 보니?
  • 12윤여정,오스카 보인다..흑인비평가협회 수상 '14관왕' 쾌거
  • 13'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14'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15'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16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17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18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19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20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21'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22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23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24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25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