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른 충격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연예계에 잇따라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25일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송유정 배우가 2021년 1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진행됐다"고 밝혔다. 향년 26세.

소속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발인식이 엄수됐다.

소속사는 "송유정은 언제나 밝은 미소로 행복을 주는 우리의 친구이자,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으로 연기하던 멋진 배우였다. 따뜻한 곳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 주시기 바란다"고 애도했다.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발탁되며 연예계에 입문한 송유정은 2013년 드라마 '황금무지개'를 시작으로 '소원을 말해봐' '학교 2017'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또한 그는 아이콘 '이별길', 스탠딩에그 '친구에서 연인', 니브 '어떻게 아직도 이렇게' 등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고인은 2019년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고, 지난해 말까지 SNS 활동을 이어갔으나 갑작스런 비보를 전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송유정에 이어 아이언의 비보도 전해졌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5분쯤,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진 아이언을 경비원이 발견했다. 이후 아이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30세.

아이언은 지난 2014년 Mnet '쇼미더머니' 시즌3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음악 실력으로 화제가 됐다. '독기' '블루' 등의 곡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언은 각종 사건 사고로 여러 차례 물의를 빚으며 논란을 일으켰다.

2016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고, 2017년에는 전 여자친구 A 씨를 폭행해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또한 기자를 이용해 여자친구에 관한 허위사실이 보도되도록 한 혐의(명예훼손)도 추가돼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논란이 거듭되며 아이언은 지난해 9월, SNS를 통해 반성의 뜻을 밝히며 복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저는 제 인생을 많이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아프고, 억울하고, 화가 나고, 슬프고 그 끝엔 내 자신이 있더라. 책임져야 하는, 제 스스로 한 선택들이 있었다. 저로 인해 힘들었을 많은 사람들에게 항상 죄스러운 마음으로 오랫동안 괴로웠다"면서 "그동안 저를 기다려왔던 시간들이 절대 헛되지 않을 거라 약속하겠다"고 신보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언은 세달 후인 12월, 미성년자 룸메이트 남성을 폭행(특수상해)한 혐의로 입건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되며 다시 실망감을 안겼다. 검찰에 넘겨진 아이언은 재판을 앞두고 있었으나 사건의 진위 여부를 가리지 못한 채 사망 소식을 전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