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홍성흔 "축구 힘들다" 빠른 방전…여홍철 선제골에도 무승부[종합]

엑스포츠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야구 레전드 홍성흔이 어쩌다FC 용병으로 출연한 가운데, 무승부 경기를 남겼다.


2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이용대, 하태권, 홍성흔이 용병 투입된 가운데 마2 축구회와의 대결에서 무승부를 이끌어낸 모습이 담겼다.

이날 지난 회차에서 첫 골을 넣은 이용대와 안정환 '찐팬' 하태권이 용병으로 다시 출연했다.

하태권은 등장하자마자 안정환 바라기의 모습을 드러내며 존재감을 폭발했다. 안정환은 "내가 이 분을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이라며 부담스러워했다.

이용대와 하태권이 입단 재심사를 받는 가운데, 홍성흔이 새로운 용병으로 투입됐다.


홍성흔은 어쩌다FC의 두 야구인 양준혁과 김병현이 최근 해이해졌다며 동기부여를 하기 위해 나왔다고 밝히며 "양준혁은 결혼 때문에 몸을 사리고 김병현은 햄버거집이 잘 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성흔은 "국가대표 할 때 김병현과 룸메이트였는데 그땐 말 붙이기 힘든 선수였다. 말수가 너무 적어 방송할 줄은 전혀 몰랐는데, 지금 작가분은 김병현이 말을 너무 많이 한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김병현은 "제가 말수가 없었을 때 저를 많이 끌어줬던 선배다. 지금까지 저랑 했던 포수 중에 제일 잘 맞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홍성흔은 마이너리그 코치 진출 후 "미국에서는 한국에서 한 2000안타 이런 기록보다 '배트 플립'에 더 관심이 많았다"고 밝혔다. 홈런을 친 뒤 배트를 던지는 일명 '빠던'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것. 특히 해당 행위는 미국에는 금기시되어 있어 더 많은 관심을 불러왔다고.

이와 함께 각종 스포츠에서 상대를 자극하는 행위를 밝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이만기는 "모래 던지고 상대 앞에서 소리 지르는 것들이 상대를 자극한다"고 말했고, 멤버들은 "옛날에 강호동이 그래서 '깝죽거리지마라'라고 말하지 않았냐"며 레전드 영상을 소환했다. 이만기는 "당시 너무 열받았었다"고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권도 이대훈은 "판정에 불만 품고 심판이 마음에 안 든다며 한 쿠바 선수가 심판을 가격한 적이 있다. 그 심판은 바로 쓰러졌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빠던'(배트플립)의 원조인 양준혁과 '예술 빠더니스트' 홍성흔은 세기의 '빠던' 대결을 펼쳤다. 양준혁은 대결 후 "예술 점수는 성흔이가 낫긴 하다"고 인정했다. 어쩌다FC 멤버들의 선택은 양준혁이었다.


훈련을 마친 뒤 송파구 마2 축구회와의 대결이 펼쳐졌다. 마2 축구회는 전용 구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축구대회 30회 우승의 막강한 팀. 안정환은 여홍철, 양준혁, 이형택, 하태권, 홍성흔, 모태범, 김동현, 김병현이 선발로 뽑혔다. 특히 야구부 세 명이 모두 라인업에 들어가 눈길을 모았다.

전반전에서 여홍철이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갔던 어쩌다FC는 후반전 말미 동점골을 먹히며 아쉬운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전반전 8분 만에 기진맥진했던 홍성흔은 "축구는 해봐야 한다"며 힘든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홍성흔은 다신 안 부를 것 같다. 너무 빨리 방전됐다"고 용병을 평했고, 홍성흔은 안정환에 무릎을 꿇으며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JTBC


실시간 베스트
  • 1김기덕 감독 '미투 폭로' 배우·MBC 상대 10억 소송 패소
  • 2"주한미군 유지 문구 삭제, 방위비 협상과 관련 없어" 美 부차관보, '확대 해석' 경계
  • 3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4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5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6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7"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8'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9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10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11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2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3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4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5"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6[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7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8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9'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20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