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사건 범인 교도소 동료 "윤씨, '무죄'라는 노래 자주 불렀다"

아시아경제

2019-10-08 08:24:51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청주교도소에서 윤 씨와 5년간 한 방에서 생활한 동료 수감자가 윤 씨는 무죄를 주장해왔다고 밝혔다.



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청주교도소에서 윤 씨와 5년간 한 방에서 생활한 동료 수감자 이모씨는 윤 씨가 "피해자 얼굴도 모르고 안 죽였다"는 이야기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인터뷰에서 이 씨는 "(윤 씨에게 피해자에 대한) 미안한 생각이 안 드냐 하니까 자기는 피해자 얼굴도 모른다고 안 죽였다는 얘기를 그렇게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씨는 가수 하춘화의 노래 '무죄'도 자주 불렀다고 전했다. 그는 "(윤 씨가) 시도 때도 없이 그 노래를 불렀다. 설거지 하다가도 부르고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 창밖을 바라보면서 불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 씨가) 경찰이 잠을 안 재우고 때리며 수사했다"고 전해 들었다며 "자기는 여기서 살아서 못 나간다고 생각을 했단다. 경찰이 얘기했던 것들 중에 말꼬리 하나 틀려도 두드려 팼다고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또 "진실을 다시 밝혀야 한다"며 "(나는) 마음으로 확신한다. (윤 씨가) 범인이 아니구나. 어디 있는지 알아내서 도움을 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이춘재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 8차 범행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이후 이 사건을 다시 살펴보고 있다.



앞서 해당 사건은 1988년 9월16일 경기도 화성시 태안읍 진안리 가정집에서 박모(13)양이 살해된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피해자의 집에서 범행이 벌어진데다, 피해자의 속옷 등으로 재갈을 물리거나 얼굴을 덮어씌워 매듭을 묶는 화성사건의 전형적인 수법을 사용하지 않아 모방범죄로 분류됐다.



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를 분석해 이 조건에 맞는 윤 씨(당시 22세)를 검거해 자백을 받아냈다. 현재 윤 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바 있다. 또 농기계 수리공이었던 신체장애인 윤 씨는 수감 된 후 자신은 "범인이 아니다"라는 인터뷰를 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한편 윤 씨는 당시 수사기관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토리카드
예쁜 접시를 보면 사야하는 이유
OOO이 손톱 건강에 그렇게 안 좋다고?
어벤져스 출연자들 의외의 나이 순서
서울대 출신 '노는 엄마' DJ캔디의 자기소개법
연도별 인기 최고였던 길거리 음식 모음
이 사진들 속에 숨겨진 놀라운 사실
우리가 아는 것과 전혀 다른 수영장의 표정
제때 알아차리지 못하면 곤란한 몸이 보내는 신호
나에게 맞는 향을 찾는 것이 중요한 이유
소고기를 버터에 구우면 안 되는 이유
다이어트할 때 두부 먹어야 하는 이유
굉장히 의외? 화가 일하는 연예인들
자면서 살 뺄 수 있는 꿀팁
알아두면 은근 유용한 잔소리의 기술
연애 초보자들이 키스할 때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진짜 희귀템 세계 신기한 사진 모음
프로야근러들이 뚱뚱한 이유
폭음을 부르는 안 좋은 습관
한국의 희귀성씨 모음
다이어트 한다고 아침에 시리얼 먹는 사람은 바보
아이 앞에서 냉수도 못 마시는 이유
매일 피부에 닿지만 변기보다 더럽다는 이것의 관리 비법
매일 속옷 입을 때 하기 쉬운 실수는?
너 빼고 다 아는 유명 사랑영화의 명대사
동기부여 제대로 되는 공부와 유전자와의 관계
PPT 발표 앞두고 스트레스 받아본 사람들 필독
같이 먹었는데 나만 살찌는 이유
새하얀 치아를 갖고 싶을 때 꿀팁
한 우물만 파면 성공한다는 말은 사실일까?
여자들은 좋아하지만 남자들은 싫어하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 2크리스탈, 가벼워진 공항 패션…"편안함 강조"
  • 3제시카 코다, 해변의 '농염 골퍼'..수영복 매력 발산
  • 4이란 여객기 산에 충돌, 추락 '탑승자 65명 전원 사망' 왜?
  • 5여대생 고위험 음주율, 성인의 2배
  • 6[영상] 충격적인 어피치 인성 논란 [놀람주의]
  • 7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 8"에드 시런 욱일기 사용, 항의서한 보내" 서경덕 교수 지적
  • 9'짝수해의 제왕' 왓슨 "제네시스오픈 우승컵만 3개"
  • 10 '이혼' 제니퍼 애니스톤, 애초에 법적 결혼 없었다?
  • 11중학생 학부모 57%, "새 학기에 40만원 이상 지출"
  • 12케이트 업튼, 거친 파도로 바위에 미끄러져 '아찔' 현장 (영상)
  • 13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 14샘 오취리 "흑인 없는 흑인음악 동아리, 내가 직접 가입"
  • 15'오승환 영입 불발' TEX, 새 마무리 투수는 린스컴?
  • 16“명절은 연인과” 루한·한경, 여자친구와 공개 데이트
  • 17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1심까지 비방 안돼"
  • 18[영상] 인종차별한 H&M매장 부수는 남아공 야당원
  • 19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 20인교진 정관 수술 할까? 부작용 걱정에 눈물 그렁그렁
  • 21K리그1 12개 구단, 주장 선임 완료...면면 살펴보니
  • 22"성범죄 반대"..엠마 왓슨, 통큰 15억 기부
  • 23'MB 재산관리인' 이영배 영장심사 위해 법원 출석 '묵묵부답'
  • 24[영상]시청률 반토막 나게 만든 전설의 명장면 3가지
  • 25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