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길 휴게소에…여전한 설 연휴 반려동물 유기

아시아경제

2018-02-19 11:15:50

명절·연휴때마다 유기동물 급증…지난해 10만715마리
병원·애견호텔에 맡기고 안 찾아가고 휴게소에 버리기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서울 강동구에 거주하는 미용사 정모(29)씨는 지난 17일 쓰레기 더미 사이에서 바스락거리는 검은색 비닐봉지를 발견했다. 가까이 다가가 살펴보니 '낑낑'거리는 소리가 들렸고, 봉지 안에는 태어난 지 한 달이 안 돼 보이는 고양이가 있었다. 정씨는 "설 연휴기간 누군가 유기한 것 같다"며 "출근길이 바빠 끝까지 제대로 챙기지 못해 마음에 걸린다"고 말했다.

매년 명절 등 연휴기간이면 급격히 늘어나는 반려동물 유기가 올해도 반복됐다. 연휴기간 함께 길을 나섰다 잃어버린 반려동물 보다는 주인에 의해 유기된 반려동물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나이 들고 아픈 동물을 지방에 가는 길목에 버리거나, 연휴 기간 동물병원이나 애견호텔에 맡긴 뒤 찾아가지 않는 식으로 유기하는 이들이 많았다.

지난 14일부터 19일 오전 9시까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는 유기된 반려동물 331마리가 등록됐다. 이들 중 상당수는 '구청 당직실' 등 새벽시간 공공기관에서 발견된 사례가 많아 주인이 의도적으로 유기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 연휴기간 트위터,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선 "휴게소에서 3주도 안 돼 보이는 강아지들을 누군가 수건 한 장 덮어놓고 갔다"는 등의 글도 상당수 등록됐다.

한편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서며 유기되는 동물도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유실ㆍ유기동물 수는 2015년 8만2082마리, 2016년 8만8559마리를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10만715마리로 급증했다. 특히 유기동물 통계사이트 '포인핸드'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유기동물은 5594마리였지만 올해 1월은 7303마리로 약 2000마리 늘어났다.

동물보호단체 케어 관계자는 "반려동물들이 해외와 달리 값싸게 거래되다 보니 병에 걸리면 치료해주지 않고 죄의식 없이 버리는 경우가 많다"며 "반려동물을 끝까지 책임질 수 있는 상황인지 따져보고 책임감을 가지고 입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손가락으로 이런 환상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인어는 젊은 여자라고 누가 그래?
최근 화제인 하얀 세상이 있다?
그들이 60년만에 두번째 결혼식을 올린 이유
당신의 숙면을 방해하는 음식
화를 가라앉히기에 좋은 음식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 2크리스탈, 가벼워진 공항 패션…"편안함 강조"
  • 3제시카 코다, 해변의 '농염 골퍼'..수영복 매력 발산
  • 4이란 여객기 산에 충돌, 추락 '탑승자 65명 전원 사망' 왜?
  • 5여대생 고위험 음주율, 성인의 2배
  • 6[영상] 충격적인 어피치 인성 논란 [놀람주의]
  • 7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 8"에드 시런 욱일기 사용, 항의서한 보내" 서경덕 교수 지적
  • 9'짝수해의 제왕' 왓슨 "제네시스오픈 우승컵만 3개"
  • 10 '이혼' 제니퍼 애니스톤, 애초에 법적 결혼 없었다?
  • 11중학생 학부모 57%, "새 학기에 40만원 이상 지출"
  • 12케이트 업튼, 거친 파도로 바위에 미끄러져 '아찔' 현장 (영상)
  • 13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 14샘 오취리 "흑인 없는 흑인음악 동아리, 내가 직접 가입"
  • 15'오승환 영입 불발' TEX, 새 마무리 투수는 린스컴?
  • 16“명절은 연인과” 루한·한경, 여자친구와 공개 데이트
  • 17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1심까지 비방 안돼"
  • 18[영상] 인종차별한 H&M매장 부수는 남아공 야당원
  • 19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 20인교진 정관 수술 할까? 부작용 걱정에 눈물 그렁그렁
  • 21K리그1 12개 구단, 주장 선임 완료...면면 살펴보니
  • 22"성범죄 반대"..엠마 왓슨, 통큰 15억 기부
  • 23'MB 재산관리인' 이영배 영장심사 위해 법원 출석 '묵묵부답'
  • 24[영상]시청률 반토막 나게 만든 전설의 명장면 3가지
  • 25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