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허위 리뷰' 사전 차단 시스템 도입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허위로 의심되는 리뷰를 사전에 자동 탐지하는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존에는 거짓 주문을 발생시켜 지어낸 후기, 대행 업체가 쓴 리뷰 등이 앱에 등록된 이후에야 찾아내 차단했다. 하지만 이제는 사용자가 리뷰 작성 완료 버튼을 누르는 순간 시스템이 허위 여부를 실시간으로 판별해 의심되면 아예 등록되지 않도록 했다. 이를 위해서 주문 기록, 이용 현황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활용한다.



허위 및 조작이 의심되는 리뷰는 내용과 별점이 모두 바로 등록되지 않고 일시적으로 노출이 제한된다. 허위 의심 리뷰는 전담 인력이 추가로 엄밀히 검수한 후 24시간 이내에 최종 공개 또는 차단을 결정한다. 배민은 허위 의심 리뷰의 탐지율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전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정밀하게 고도화하고, 전담 검수 인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배민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리뷰 검수 기능을 지난해 도입하는 등 올바른 리뷰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왔다. 올해도 ▲리뷰 재작성 금지 ▲악성 리뷰 게시 중단 프로세스 적용 ▲리뷰 작성 가능 기간 단축 등 리뷰 노출 방식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정책들을 시행한 바 있다. 지난 8월부터 2개월간 진행한 리뷰 집중 모니터링에서는 약 2만5000여건의 허위 리뷰가 차단 조치됐으며, 앞서 4월엔 리뷰 조작 업체들을 수사기관에 고소하는 등 허위 리뷰에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



이원재 우아한형제들 서비스위험관리실장은 "이번 조치로 허위 리뷰를 더 빨리 탐지해 노출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며 "음식 주문시 중요한 기준이 되는 리뷰를 음식점과 고객이 모두 믿고 볼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리뷰 환경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미나리' 윤여정, 美 뉴멕시코·캔자스시티 비평가상 여우조연상 수상 '16관왕 기록'
  • 2박범계 후보자 "원전수사, 적절히 지휘·감독할 것"
  • 3엑소 디오, 오늘(25일) 국방 의무 마치고 전역…차기작은 김용화 감독 '더 문'
  • 4"한 번만 확인했다면 허망한 죽음 없었다" 버스 끼임 사망사고 유족 靑 국민청원 호소
  • 5"日 정부,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 - 英 더타임스
  • 6'성범죄 혐의' 조재범, 1심 징역 10년 6개월... "용서받기 위한 조치도 없었다"
  • 7AI 챗봇 ‘이루다’, 개인정보 유출 집단소송 직면... 300여명 참여
  • 8정 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요구 정치인 개탄스럽다"
  • 9'공조2' 현빈·유해진·임윤아·다니엘 헤니·진선규 캐스팅 완료…2월 크랭크인
  • 10전인권, 조망권 시비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 던진 혐의로 경찰 조사
  • 11'병역기피' 석현준, 헝가리 이민설...SNS 마지막글 보니?
  • 12윤여정,오스카 보인다..흑인비평가협회 수상 '14관왕' 쾌거
  • 13'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14'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15'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16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17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18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19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20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21'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22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23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24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25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