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 감독위 안건에 올린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이 최고결정기구인 감독위원회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정지할지에 대한 안건을 올리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날 플로그를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정지시킨 결정을 감독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감독위원회는 페이스북이 지난 2016년 미 대선 당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을 방치한다는 비난을 받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제안해 설치한 감독기구다. 일종의 '소셜미디어 대법원'으로 페이스북의 콘텐츠 삭제 결정을 무효화 할수도 있는 독립적이고 구속력있는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했다. 감독위원회는 인권, 표현의자유 등 각 분야 외부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됐다.



이달 초 페이스북은 극우단체 및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의사당 습격사건 이후 폭력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무기한 정지시킨 바 있다.



이에 대해 닉 클레그 페이스북 글로벌 담당 대표는 지난 6일 "이는 필요한 조치였으며 옳은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감독위원회는 앞으로 5인의 패널을 구성해 최대 90일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전에 올린 폭동 관련 게시물들이 페이스북의 콘텐츠 규정과 가치를 위반했는지 따져볼 예정이다.



페이스북의 게시물 삭제 결정이 국제 인권 기준을 충족했는지도 판단할 예정이라고 WSJ은 전했다.



이 기간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은 패널들에게 왜 페이스북 계정 정지 결정이 취소돼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담은 진술서를 제출할 수 있다. 일반인도 의견 개진이 가능하다.



감독위의 결정이 내려지면 저커버그 CEO를 포함한 페이스북의 누구도 이를 번복할 수 없다.



페이스북은 감독위의 결정이 나올 때까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계속 정지시켜두기로 했다.



WSJ은 트럼프 전 대통령 계정의 영구정지 문제가 지난해 출범한 감독 위원회가 지금까지 다룬 이슈 중 가장 큰 안건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3500만여명의 팔로워가,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거의 2500만명에 달하는 팔로워가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란 선동 혐의로 상원에서 2차 탄핵 심판 절차 진행을 앞두고 있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