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링거 살인사건'… 대법, 간호조무사에 징역 30년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남자친구에게 피로 회복용 수액이라고 속인 뒤 마취제를 투입해 숨지게 한 간호조무사에게 징역 30년이 확정됐다. 재판 과정에서 자살을 모의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6일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간호조무사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8년 10월 경기도 부천시 한 모텔에서 링거로 마취제 등을 투약해 남자친구 B씨를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A씨는 자신이 근무했던 병원이 폐업하자 마취제 프로포폴과 소염진통제 디클로페낙을 처방전 없이 B씨에게 투약하고 해당 병원의 약품을 훔친 혐의도 받았다.



A씨는 재판과정에서 B씨와 경제적인 이유로 동반 자살을 모의했고 자신은 주사바늘이 빠져 살아났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심은 "A씨는 자신의 의학지식을 이용해 피해자를 죽인 뒤 자신도 약물을 복용해 동반자살로 위장했다"며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2심 역시 "A씨는 피해자에게서 검출된 진통소염제 양과 현저한 차이가 나는 소량의 약물을 주사했다"며 "A씨가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며 숙련된 상태인 점 등을 보면 진정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행위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가 죽은 직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면 팔이나 목 등에 주저흔이 발견돼야 하는데 의무기록을 살펴도 주저흔 외상이 없다"며 1심 판결을 따랐다.



이날 대법원 역시 "피고인이 피해자와 동반자살을 결의했다고 보기 어렵고 피해자에게 자살 징후가 보이지 않았다"며 "살인의 고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한 원심에 관련 법리를 오해하는 등의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실시간 베스트
  • 1'미나리' 윤여정, 美 뉴멕시코·캔자스시티 비평가상 여우조연상 수상 '16관왕 기록'
  • 2박범계 후보자 "원전수사, 적절히 지휘·감독할 것"
  • 3엑소 디오, 오늘(25일) 국방 의무 마치고 전역…차기작은 김용화 감독 '더 문'
  • 4"한 번만 확인했다면 허망한 죽음 없었다" 버스 끼임 사망사고 유족 靑 국민청원 호소
  • 5"日 정부,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 - 英 더타임스
  • 6'성범죄 혐의' 조재범, 1심 징역 10년 6개월... "용서받기 위한 조치도 없었다"
  • 7AI 챗봇 ‘이루다’, 개인정보 유출 집단소송 직면... 300여명 참여
  • 8정 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요구 정치인 개탄스럽다"
  • 9'공조2' 현빈·유해진·임윤아·다니엘 헤니·진선규 캐스팅 완료…2월 크랭크인
  • 10전인권, 조망권 시비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 던진 혐의로 경찰 조사
  • 11'병역기피' 석현준, 헝가리 이민설...SNS 마지막글 보니?
  • 12윤여정,오스카 보인다..흑인비평가협회 수상 '14관왕' 쾌거
  • 13'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14'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15'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16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17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18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19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20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21'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22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23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24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25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