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출소' 조두순 거주지 옮기나…안산시 방범 대책 수정 불가피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내달 13일 만기 출소를 앞둔 초등학생 납치·성폭행범 조두순의 가족이 현재 거주 중인 안산시의 아파트에서 다른 동네로 거주지를 변경할 것으로 보여 경찰과 안산시의 방범 대책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6일 안산 지역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군 조두순의 아내는 인근 지역의 다른 동에 전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두순의 아내가 이사하면 조두순 역시 출소 후 이곳에서 함께 생활할 것으로 보인다.



조두순은 수감되기 전 아내와 함께 안산시 단원구의 한 아파트에 거주했으며, 출소 후 그곳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힌 상태다.



앞서 경찰과 안산시 등은 조두순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해 온 현재 조두순 아내의 거주지를 중심으로 방범초소 설치를 준비하고, 고성능 폐쇄회로(CC)TV를 확대 설치하는 등 순찰 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해왔다.



문제는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되면 이러한 대책이 향후 조두순의 거주지 중심으로 다시 마련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조두순 아내가 다른 지역으로 전입 신청을 했는지 등을 해당 동사무소를 통해 정확히 확인한 뒤 경찰과 함께 해당 지역에 대한 별도의 치안 대책 등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날 오전 김태수 안산 단원경찰서장과 정성수 수원보호관찰소 안산지소장을 만나 대책 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서 세 기관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시민안전 대책을 조두순 가족이 주소지를 옮긴 이후에도 철저히 진행하기로 했다.



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당정협의회에서 안산시가 요구했던 흉악범을 출소 후 추가 격리하는 내용의 보안 수용법을 도입하기로 했다"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실시간 베스트
  • 1"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3"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4'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 5홍인영, 前 남편 전승빈 재차 저격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
  • 6"선의로 포장한 임대주택, 너희나 실컷 살라구" 기안 84, 文 부동산 정책 비판
  • 7장성규, 상금 500만원 나눔→부정청탁 혐의 피소 "생각 짧았다"
  • 8KBS, 수신료 최대 60% 인상 vs 日 NHK, '코로나 감안' 10% 인하
  • 9정 총리 "국민 생명·안전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 용납하지 않을 것"
  • 10나경원 "서울시장, 삶을 직접 만져주는 자리…섬세하게 살피겠다"
  • 11당정, 군사시설보호구역 추가 해제…"주민 재산권 보호"
  • 12문정원 층간 소음 논란에 재차 사과 "변명 여지 없다, 미성숙한 대처 죄송"
  • 13'데이트 폭력 논란' 짭구 "일방적 폭행? 반박 시 전부 폭로"→ 유화 "내 불찰"
  • 14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이틀간 209만명 지급...총 2조9600억원
  • 15부부장으로 강등 당한 김여정, 역할은 대남 담당 계속 맡은 듯…담화 통해 南비난
  • 16'韓 선박 나포 문제' 해결 뒷전인 이란..."동결 자산 즉각 조치하라"
  • 17이낙연 "韓, 코로나19 진단·치료·예방 3박자 갖춘 나라될 것"
  • 18"女배우 XX하는 중"…배진웅, 성범죄 현장 목격자에 충격 발언
  • 19"추미애 답해봐라, 내 죄명이 뭐냐"…또 정부 비판한 유승준
  • 20오세훈 "후보 단일화보다 야권통합…안철수와 이번주 논의"
  • 21강은비, 학폭 피해 고백 "매일 괴롭히는 애들 싫었다"
  • 22코스피, 사상 첫 3200 돌파…개미 10분만에 1조 샀다[종합]
  • 23'집유 中 마약' 황하나, 결국 구속→모든 혐의 부인..남편 지인 극단적 선택
  • 24'의사당 폭동' 관련해 美 검찰, 트럼프 수사 착수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