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인권·성평등 앞장섰는데"…'김종철 성추행' 사건에 정치권 '파문'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뒤 당 대표직에서 직위 해제된 사건으로 인해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 성평등 여성 인권 등 '젠더 이슈'를 집중적으로 부각해 오던 정의당 내부에서 벌어진 일이라 타격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야는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취지로 정의당을 향해 신속한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25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김 대표 성추행 사건과 관련, "다른 누구도 아닌 공당의 대표가 저지른 성추행 사건"이라며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은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하며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정의당은 젠더 이슈와 인권, 성평등 가치에 누구보다도 앞에서 목소리를 내왔다"며 "지금까지 정의당의 모습에 비춰 이번 사건으로 인한 국민의 충격은 가늠하기 어렵다. 앞으로의 파장은 더욱 클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또한 이날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는 취지로 정의당의 강경한 대응을 촉구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인권과 성평등 실현에 앞장서 왔던 정의당이기에 오늘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사퇴는 더욱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 관련 비위로 인해 수백억원의 혈세를 들여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를 치러야 하는 시점에 가해자가 한 공당의 대표, 피해자가 소속 국회의원이라니 당혹스럽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그에 마땅한 처분을 받겠다는 김종철 전 대표의 입장은 당연하다"며 "정의당은 가해자에 대한 합당한 조치와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확산 차단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 대표의 성추행 사실을 밝혔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월15일 김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고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 의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당시 여의도에서 장 의원과 당무 면담을 위해 식사 자리를 가진 뒤 나오는 길에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장 의원은 고심 끝에 18일 젠더인권본부장인 저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서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했고, 당규에 따라 김종철 대표를 직위해제했다"고 말했다. 배 부대표는 발표를 이어나가다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그는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어떤 일이 있어도 당 차원에서 성인지 감수성을 견지하고 성실하게 문제 해결을 해나가는 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