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승 중단' 토트넘...英언론, "SON, 열심히 뛰었다. ..케인은 존재감 없어"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은 열심히 뛰며 기회를 만들고 좋은 발재간을 부렸지만 좋은 밤은 아니었다. ”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경기서 1-2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달리던 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토트넘은 승점 20점(5승 5무 5패)에 그쳤다. 반면 맨유는 승점 21점(5승 6무 4패)으로 토트넘을 제치고 6위로 점프해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전반과 후반 초반을 버티지 못하고 실점했다. 전반 6분 마커스 래시포드의 벼락같은 슈팅을 막지 못했고, 후반엔 페널티킥을 내줬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왼쪽 측면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줬으나 맨유의 강한 압박에 막혔다. 몇 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두터운 수비벽에 가로막혔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종료 후 손흥민에 대해 “토트넘이 기회를 만들 수 있게 열심히 뛰었고, 종종 좋은 발재간을 부렸다”라고 호평을 내렸지만 “다른 날에 비해 좋은 밤은 아니었다”라며 평점 6을 부여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의 만회골을 터뜨린 델레 알리에 평점 7을 부여하며 “그의 골은 예전의 알리를 보는 듯 했고, 자신이 최고의 폼으로 돌아왔다는 것을 알렸다”라고 평가했다. 반면 해리 케인에게는 “전방에서 존재감이 없었다. 그가 잊어야할 날이다”라고 혹평하며 평점 4를 줬다.  


스카이스포츠는 승리를 거둔 맨유 선수들에게 전체적으로 후한 평가를 내렸다. 멀티골의 주인공 래시포드에 평점 8을 부여하며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또한 중원을 부지런하게 누빈 프레드에 7점을 줬다. / raul1649@osen.co.kr



실시간 베스트
  • 1"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2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3'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4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5'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6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7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8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9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10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11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12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13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14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15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16[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1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18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9'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20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