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반 측 "사재기 루머는 허위..수사기관사법부 인정+악플러 벌금형"[공식]

OSEN


[OSEN=선미경 기자] 가수 오반 측이 사재기 루머를 양산하는 악성 댓글을 작성한 네티즌을 고소한 건에 대해서 “루머가 허위라는 점을 수사기관과 사법부에 인정받았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오반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 측은 6일 “본사는 지난해 오반의 앨범과 관련해 ‘사재기 루머’를 양산하는 악성 댓글을 작성한 이들을 상대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 1년여 간에 걸친 싸움을 끝냈다”라고 알렸다.



이어 “이들 중 일부는 벌금형을 선고 받고 일부는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는 등 당사에 대한 ‘사재기’ 루머가 허위라는 점에 대해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과 사법부의 인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오반 측은 “이제 본사는 더 이상의 해명도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바, 앞으로 본사 아티스트와 본사에 대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괴롭히는 대상은 누가 되었든 끝까지 싸울 것이며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오반 측 입장 전문


오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입니다.


본사는 작년 오반의 앨범과 관련해 ‘사재기 루머’를 양산하는 악성 댓글을 작성한 이들을 상대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 1년여 간에 걸친 싸움을 끝냈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벌금형을 선고 받고 일부는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는 등 당사에 대한 ‘사재기’ 루머가 허위라는 점에 대해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과 사법부의 인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제 본사는 더 이상의 해명도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바, 앞으로 본사 아티스트와 본사에 대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괴롭히는 대상은 누가 되었든 끝까지 싸울 것이며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입니다. /seon@osen.co.kr


[사진]로맨틱팩토리 제공



실시간 베스트
  • 1"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2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3'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4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5'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6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7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8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9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10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11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12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13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14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15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16[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1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18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9'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20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