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대체자 유리아스, 4승1세이브+ERA 1.17 전천후 맹활약 [WS6]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LA 다저스가 류현진(토론토)을 떠나보낼 수 있었던 이유. 훌리오 유리아스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유리아스는 포스트시즌 동안 전천후로 맹활약하며 팀의 3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다저스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3-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2패를 기록하며 지난 1988년 이후 3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감격을 누렸다.



다저스가 기다렸던 우승이다. 수많은 투자를 했고 유망주 육성까지 착실하게 일궜지만 가을 야구에서 언제나 좌절했다. 정규시즌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는 ‘빅게임 피처’는 아니었고 마운드에서 대체할만한 ‘미친 투수’도 등장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다저스가 심혈을 기울였던 좌완 파이어볼러 유망주 유리아스가 포스트시즌에서 전천후 에이스 역할을 했다. 지난해 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던 류현진이 프리에이전트 자격을 획득했지만 줄곧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유리아스라는 믿을 구석의 유망주가 있었기 때문. 류현진이 떠난 뒤 올해 첫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한 유리아스는 11경기(10선발) 3승 평균자책점 3.27로 연착륙했다.


그리고 포스트시즌에서는 선발과 불펜을 가리지 않고 전천후로 맹활약했다. 선발 등판은 두 차례 밖에 없었지만 적재적소에 투입될 수 있는 불펜진으로 요긴하게 활용됐다. 좌타자 스페셜리스트는 물론 긴 이닝을 소화하는 롱릴리프까지. 만점 활약이었다. 특히 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월드시리즈 모두 다저스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은 투수는 유리아스였다.


유리아스는 지난 19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리그 챔피언십시리즈 7차전 3-3 동점이던 7회초에 올라와 3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7회말 코디 벨린저의 결승 솔로포에 힘입어 승리 투수가 됐다. 그리고 이날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도 2-1로 살얼음판 리드를 하던 7회초 2사 1루에서 등판해 2⅓이닝 4탈삼진 무실점 퍼펙트를 기록하며 우승의 환희를 마운드에서 느꼈다.


포스트시즌 6경기(2선발) 4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17(23이닝 3자책점) 4볼넷 29탈삼진의 괴력을 떨치며 다저스 마운드의 핵심으로 우뚝 솟았다. 그리고 만 24세 2개월 15일의 유리아스는 지난 1981년 스티브 하우(만 23세) 이후 39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 확정 최종전에서 최연소 세이브 기록을 세운 선수가 됐다. 1981년 당시에도 우승은 LA 다저스였다. /jhrae@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8회초 피츠버그 공격을 막아낸 다저스 투수 훌리오 유리아스를 향해 류현진이 격려를 보내고 있다.
 /dreamer@osen.co.kr



실시간 베스트
  • 1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2'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3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4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5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6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7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8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9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0'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1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2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3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4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5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6"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7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18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19'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0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1'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2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
  • 23B.A.P 출신 정대현, 오늘(17일) 입대…"1년 반 뒤 만나자"
  • 24알래스카 유전 개발·미군 철군…트럼프의 '대못박기'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