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바비는 센 힙합, '야 우냐'로 음악성트렌드액션 다 잡은 럭키맨(종합)[퇴근길 신곡]

OSEN


바비 야 우냐


[OSEN=김은애 기자] 믿고 듣는 바비 표 힙합이다. 아이콘 바비가 에너지 넘치는 힙합으로 글로벌 팬들의 기대를 고스란히 충족시켰다.



바비는 25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정규 2집 'LUCKY MAN'을 발표했다.  지난 2017년 9월 발표한 첫 솔로 앨범 ‘LOVE AND FALL’ 이후 3년 4개월만이다.


이번 앨범 'LUCKY MAN'은 그동안 아껴둔 바비만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녹여냈다. 내면의 다양한 감정들을 표현한 13곡을 짜임새 있는 하나의 스토리로 연결했다. 여기에 곡 사이사이를 연결하며 분위기를 전환시키는 4개 트랙의 SKIT 까지 앨범의 모든 부분에 프로듀서 바비의 세밀한 의도를 담아냈다.


그러면서 바비는 13곡의 노래처럼 다채로운 매일을 살아가는 것이 행운이라 말한다. 그만큼 앨범명도 ‘LUCKY MAN’이다.


바비 야 우냐


타이틀곡 '야 우냐'는 누구나 노래를 들었을 때 넘치는 에너지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하며 쓴 곡이다. 거친 자동차 엔진 사운드와 함께 터져 나오는 랩핑이 시작부터 귀를 사로잡는다. 익숙한 멜로디의 놀림을 활용한 중독성 있는 후렴이 인상적이다.


물질만능주의와 기회주의에 찌든 이들에 대한 비웃음이기도 하지만, 사실은 약해진 자신에 대한 분노를 바탕으로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트렌디한 비트도 압도적.


바비 야 우냐


바비는 "내 머리 위 인간은 둘 수 없지/고집불통 이상주의/난 죽어도 자존심이 주요 부위" "야 우냐?/Why you mad son?/덤벼들어/손 까딱 아무것도 못 해서" "에에에 쟤네 운대요/에에에 화가 났대요" 등의 가사를 통해 강렬한 매력을 뽐낸다. 바비 특유의 허스키한 샤우팅도 돋보인다.


'야 우냐' 뮤직비디오는 한 편의 액션영화를 연상케 한다.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뽐내는 바비는 거친 분위기를 풍긴다. 이어 바비는 잃어버린 CD를 찾기 위해 싸움을 펼친다. 특히 바비는 액션스쿨에 따로 다녔을 만큼 화려한 액션연기를 소화한다.  


여기에 세련된 영상미와 더불어 감각적인 특수효과들이 뮤직비디오의 완성도를 높인다. 스토리에 걸맞는 바비의 능글 맞은 연기도 빛을 발하며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다.


바비


또한 이번 앨범에는 '야 우냐'를 비롯해 'RocKstaR' 'NO TIME' 'BrEAk It DoWn' '새벽에 (In THE DaRk)' '라일락 (LiLaC)' '우아해 (GOrGeOuS)' 'LiAr' '주옥 (HeartBROKEN PlaYBoY)' '내려놔 (Let iT Go)' 'DeViL' 등 총 17곡이 담겼다.  바비는 지난 앨범에 이어 이번에도 전곡 작사, 작곡에 모두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바비의 아이콘 동료 멤버인 DK (김동혁)와 JU-NE (구준회)가 각각 피처링한 수록곡 'Ur SOUL Ur BodY'와 'RaiNinG' 역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바비는 '야 우냐'에선 센 힙합을 보여줬다면, 다른 수록곡들에선 감미로운 모습 등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이처럼 바비는 솔로 정규 2집으로 아티스트로서의 성장을 또 한번 입증했다. 그만큼 벌써 많은 글로벌 팬들은 열광하며 뜨거운 호평을 보내고 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YG엔터테인먼트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