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조연희, 집념의 야심가 '조대비' 役 활약

스타뉴스

/사진=tvN
/사진=tvN


배우 조연희가 궁궐의 앞날을 내다보며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박계옥‧최아일, 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에서는 조연희(조대비 역)가 궐내 정세를 낱낱이 꿰뚫으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끌어올렸다.

앞서 조대비(조연희 분)는 비밀 장부를 대조전에 옮겨놓으며 세력 다툼을 야기시켰다. 독기가 오를 대로 오른 조화진(설인아 분)이 장부의 쓰임을 재촉한 것. 조연희는 내내 마음을 복잡하게 했던 문제의 물건이 손을 떠나자 후련해하는 조대비의 감정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또한 순원왕후(배종옥 분)와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소용이 두 사람 모두에게 수라를 대접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이게 한 것. 조대비는 "부란치를 누가 모릅니까. 고조선 사람도 아니고"라며 신경을 긁는가 하면, 한시도 쉬지 않고 순원왕후의 공격을 맞받아쳐 폭소를 터뜨리게 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조대비가 어진이 불타는 꿈을 꾸면서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그는 점괘를 본 스님이 "오늘 궁 안에서 누군가 죽습니다"라고 하자, "오늘 궁에서 죽는 여인이 절대 내가 되어선 안 돼"라며 생존에 대한 집념을 불태워 더욱 몰입하게 만들었다. 조연희는 세력에 휩쓸려 아들 헌종을 떠나보냈던 조대비의 두려움을 표현하며 캐릭터를 보다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조대비는 김소용을 음독하려는 김좌근(김태우 분)의 계획을 알아차렸다. 사주를 받은 강나인(손소망 분)은 그녀를 찾아와 일을 도모한 뒤에 목숨을 부지할 수 있도록 간청한 것. 이후 강나인이 궐 밖으로 급히 빠져나가는 모습으로 등장, 앞으로 조대비의 계획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드높였다.

이렇듯 조연희는 첨예하게 부딪치는 세력 간의 다툼을 쥐락펴락하면서도 자신의 안위를 공고히 하는 조대비의 야심 있는 면모를 표현하며 극의 전개를 견인하고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