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빔]6년만에 체질 바꾸겠다는 현대차그룹

오토타임즈

2019-12-06 08:20:05

 -이동에 필요한 모든 사업에 전방위 진출

 현대차그룹이 2025년까지 추진할 3대 전략을 발표했다. 내용은 방대하지만 ▲'자동차'라는 이동수단의 동력원으로 배터리에 전기를 담거나 수소로 전력을 만드는 '전동화(Electrification)' 비중을 높이되 더욱 똑똑한 지능을 추가하고 ▲제조물로서 홀로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한 개인 맞춤형 이동수단은 물론 이동 공간을 하늘로 확장하고 ▲이렇게 만들어진 모든 이동수단을 활용해 A에서 B까지 비용을 받고 이동시켜주는 운송사업을 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이를 현대차그룹이 붙인 용어로 바꾸면 동력의 전환,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강화,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다.  

 그런데 이런 움직임은 비단 현대차 뿐만이 아니다. GM과 토요타, 폭스바겐그룹도 비슷한 방향성을 설정하고 같은 목표를 지향하고 있어서다. 이미 바이크와 스쿠터 및 초소형 이동수단을 만들어내고 있으며 이동의 성격에 따라 제조사가 직접 이동을 시켜주는 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실제 폭스바겐그룹은 이미 계열사 내에 '모이아(MOIA)'라는 승차공유 기업을 포함시켜 다양한 이동 서비스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처럼 오랜 시간 제조 분야에서 '자동차'라는 대표적인 이동수단을 만들던 자동차회사가 새로운 이동수단의 제조와 이동 서비스 사업에 직접 나서는 이유는 제조물로서 자동차 판매가 점점 어려워진다는 전망 때문이다. 이미 신흥시장의 수요 증가폭이 둔화되고 선진 시장은 새로운 수요 발굴 자체가 어렵다. 따라서 완성차 제조사가 이제는 직접 만든 이동수단의 운영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전개되는 중이다. 현대차가 내건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Smart Mobility Service)'가 쉽게 보면 '교통 및 운송사업'이라는 의미다.  

 그렇다면 교통사업에서 경쟁력은 무엇일까? 바로 '시간(time)'이다. 그리고 시간을 줄이는 방법은 경로에 대한 정확한 예측이 핵심이다. 따라서 예측력을 높이려면 이동수단에 탑재된 지능을 고도화해야 한다. 지능에 따라 같은 장소에서 출발했어도 목적지에 도착하는 시간이 다를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러자면 끊임없이 외부 정보도 받아들여야 하고 이동수단 스스로 외부 정보를 파악하는 데이터 처리 능력도 올라야 한다. 더불어 주행데이터가 쌓일수록 판단의 오류 가능성도 줄어든다. 일반적으로 어떤 판단을 내릴 때 정보가 많을수록 판단의 정확도가 높아지는 것과 같은 이치다.  

 현대차그룹이 최근 발표한 2025 전략 또한 크게 다르지 않다. 그리고 여기서 등장하는 개념이 '탈 것(Riding things)'이다. 무언가를 '탄다는 것(riding)'은 기본적으로 땅에서 발을 뗀다는 것이고 필요할 경우 움직임도 가져갈 수 있다. 이때 움직이는 공간은 땅, 바다, 하늘이 될 수 있다. 오랜 시간 땅은 '자동차', 바다는 '선박', 하늘은 '항공기'가 대표적인 이동수단의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점차 이동의 거리와 이동지역이 세분화되면서 사업의 영역이 무너지고 있다. 쉽게 보면 배터리 전기 시스템을 선박에 적용할 수 있고, 자율주행의 기본 알고리즘은 도심 내 플라잉카에 활용할 수도 있다. 또한 병원에서 사용하는 바퀴달린 이동침대와 유모차에도 배터리와 자율주행 시스템을 넣을 수 있다. 이동하는 모든 것에 고도화된 지능을 탑재할 수 있다는 점을 떠올리면 현대차그룹의 변신은 당연하다. 게다가 육상에서 완성되는 똑똑한 이동 지능은 상대적으로 장애물이 적은 바다와 하늘보다 더욱 완성도가 높을 수 있어 적용 분야는 무궁무진한 셈이다.  

 최근 현대차그룹의 행보만 봐도 체질 전환에 대한 시도가 재빨리 이루어짐을 알 수 있다. 미국 LA에서 승차공유 사업을 시작했고, 800V 시스템의 스타트업인 '리막'에 투자해 전기 기술을 흡수했다. 국내에서도 가맹택시로 알려진 마카롱 택시에 투자했고 미래 이동사업을 위한 승합차 기반 마을택시 실증 사업도 착수했다. 아직은 시작 단계지만 훗날 버스, 택시, 항공 등의 운송사업에 뛰어들 가능성을 서서히 높여가는 셈이다. 현대차가 만든 버스로 직접 시내버스, 시외버스, 고속버스 사업을 하고 현대차가 만든 중형 세단으로 택시 사업도 하겠다는 것이다. 물론 당장은 기존 사업자가 있어 기회만 엿보겠지만 장기적으로 이동수단을 운송과 연결하지 못하면 새로운 수익원 창출이 쉽지 않아서다. 매년 10조원씩 투자해 6년 만에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다른 말로 표현하면 운송사업으로 빠르게 전환해 투자금 회수 시점을 최대한 당기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이동수단 제조로 수익 내던 즐거움(?)이 점점 사라지니 말이다.  

 권용주 편집위원

▶ [하이빔]경차 감소와 한국지엠 창원공장
▶ [하이빔]현대기아차의 전방위 시간차 공격
▶ [하이빔]법을 원하는 '타다', 시행령을 원하는 '정부'
ⓒ 오토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나홀로여행족은 위험해~
한국영화에 출연한 외국 유명 배우들
피부가 건조하다구요?
외국인들이 찾는 서울 여행지 Best
코카콜라가 마약이었다고?!
치마 입은 남자들이 사는 곳
액취! 이게 무슨 냄새야?
남자를 위한 올인원 화장품 추천
롯데타워가 5등이라고?
심리와 맞는 벽지 색 고르기
겨울철 반려견 건강관리
전세계에 중국 빼고 다 있는 중식 프랜차이즈?
강아지들의 직업이 있다?
나보다 오래 산다고?
겨울철 베프 귤
손도 발도 없는 그림 천재의 목표는 반 고흐
극한의 귀여움 바위너구리
얼굴은 거짓말을 못해요~ 안색으로 알아보는 건강상태
껍질 벗겨주는 알바가 있다?
미세먼지에게서 피부를 보호하려면?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 2크리스탈, 가벼워진 공항 패션…"편안함 강조"
  • 3제시카 코다, 해변의 '농염 골퍼'..수영복 매력 발산
  • 4이란 여객기 산에 충돌, 추락 '탑승자 65명 전원 사망' 왜?
  • 5여대생 고위험 음주율, 성인의 2배
  • 6[영상] 충격적인 어피치 인성 논란 [놀람주의]
  • 7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 8"에드 시런 욱일기 사용, 항의서한 보내" 서경덕 교수 지적
  • 9'짝수해의 제왕' 왓슨 "제네시스오픈 우승컵만 3개"
  • 10 '이혼' 제니퍼 애니스톤, 애초에 법적 결혼 없었다?
  • 11중학생 학부모 57%, "새 학기에 40만원 이상 지출"
  • 12케이트 업튼, 거친 파도로 바위에 미끄러져 '아찔' 현장 (영상)
  • 13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 14샘 오취리 "흑인 없는 흑인음악 동아리, 내가 직접 가입"
  • 15'오승환 영입 불발' TEX, 새 마무리 투수는 린스컴?
  • 16“명절은 연인과” 루한·한경, 여자친구와 공개 데이트
  • 17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1심까지 비방 안돼"
  • 18[영상] 인종차별한 H&M매장 부수는 남아공 야당원
  • 19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 20인교진 정관 수술 할까? 부작용 걱정에 눈물 그렁그렁
  • 21K리그1 12개 구단, 주장 선임 완료...면면 살펴보니
  • 22"성범죄 반대"..엠마 왓슨, 통큰 15억 기부
  • 23'MB 재산관리인' 이영배 영장심사 위해 법원 출석 '묵묵부답'
  • 24[영상]시청률 반토막 나게 만든 전설의 명장면 3가지
  • 25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