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포인트' 72년 베트남서 실종된 군인들, 30년만의 무전…감우성→이선균 출연[영화콕!]

뉴스컬처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알포인트'는 2004년 8월 20일 개봉한 공포 영화다.



영화 '알포인트'는 1972년, 베트남 전쟁을 배경으로 한 호러물로 공수창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0명의 부대원 중, 혼자 살아 남은 혼바우 전투의 생존자 최태인 중위(감우성)는 악몽에 시달리며 괴로워한다. 그러나 그의 본대 복귀 요청은 철회되고, CID 부대장(기주봉)은 그에게 비밀 수색 명령을 내린다.



1972년 2월 2일 밤 10시. 이날도 사단본부 통신부대의 무전기엔 "당나귀 삼공"을 외치는 비명이 들어오고 있다. 6개월 전 작전 지역명 '로미오 포인트'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18명의 수색대원들로부터 계속적인 구조요청이 오고 있었던 것. 그 흔적 없는 병사들의 생사를 확인할 수 있는 증거물을 확보하는 것이 이번 작전의 목표다.



3일 후, 좌표 63도 32분, 53도 27분, 로미오 포인트 입구. 어둠이 밀려오는 밀림으로 들어가는 9명의 병사들 뒤로 나뭇잎에 가려졌던 낡은 비문이 드러난다.



배우 감우성이 주인공 최태인 중위를 맡았고, 손병호, 박원상, 오태경, 이선균 등이 출연했다. 러닝타임은 106분. 15세 관람가 등급판정을 받았다. 해외에서는 R등급이다.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2'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3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4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5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6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7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8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9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0'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1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2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3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4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5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6"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7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18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19'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0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1'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2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
  • 23B.A.P 출신 정대현, 오늘(17일) 입대…"1년 반 뒤 만나자"
  • 24알래스카 유전 개발·미군 철군…트럼프의 '대못박기'
핫포토